무심한 한마디가 남자친구의 마음에 비수를..
경제학하는 아내/여자의 일기장


오늘 글의 주인공인 넥타이양과 벨트군


 너도 좋았고, 나도 좋았고. 근데 이젠 나만 좋아?


글쓴이 : 언알파 남자

정확하게 1주일전, 여자친구가 넥타이양과 벨트군을 선물해주었답니다.
바로 다음 날, 출근할 때 두개를 모두 착용하고 나갔고,
퇴근 후 만난 여자친구는 제가 착용한 벨트와 넥타이를 보고 참 기뻐했었죠.
수시로 넥타이와 벨트를 쳐다보는 그녀. 그녀의 얼굴에는 미소가 떠나질 않았었죠요.
그 모습을 보고 전 '좋아해주니까 내가 더 좋네~ 더 자주 해야지~'라고 마음을 먹게 되었고요.
체크패턴이 이쁘기도 해서 벨트는 거의 매일 착용하고 다녔었죠. 

그리고 어제 오랜만에 선물받은 벨트와 넥타이를 세트로 착용하고 여자친구를 만났습니다.
지난주에 보여준 그런 반응을 기대하며 기쁜 마음으로 만났는데...
이게 왠일!!! 여자친구는 아무 말이 없네요.
저는 나름 신경써서 열심히 하고 다녔고, 게다가 오늘은 둘 다 착용했는데 말이에요 ㅠㅠ
그러고보니 오늘은 제 넥타이를 전혀 보지 않은것 같기도해요.

일주일만에 자신이 준 선물이 무엇이었는지 잊기라고 한걸까요?
괜히 나혼자만 신나서 선물받은 것들을 착용하고 다닌것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밤입니다.



갑자기 뾰루퉁하게 말을 꺼내는 남자친구..


글쓴이 : 언알파 여자

업무를 마치고 오후 늦게 둘만의 시간이 잠깐 생겼습니다.
내일이 쉬는 날이니 무엇을 할까~ 이런 이야기를 주고받는데
갑자기 뾰루퉁해진 남자친구가 한마디 말을 꺼내는 겁니다.

"나 오늘 넥타이 뭐했는지 안봐?"

물론 봤죠. 안봤을리 없죠. 제가 선물한 넥타이였거든요.
그래서 "응 봤지." 라고 대답했습니다.

제 대답이 문제였을까요 ㅠㅠ?
갑자기 뜬금없는 남자친구의 질문.
"근데 왜 아무 말도 없어?"

'헉? 그럼 뭔가 반응해줘야 했던거야?'

넥타이와 벨트를 선물한 것은 일주일이나 된 일이었고
이미 선물을 받았다며 페이스북을 비롯한 여기저기에 인증샷도 찰칵찰칵~
다 올린 이후였답니다.
 "내가 해 준 선물 마음에 들어하니 좋다~"라고 마음표시도 했으니..
당연히 그냥 자주 하고 다니는 것이려니 한 셈이죠.

갑자기 데이트날 열심히 화장도하고 꾸몄는데
이쁘다는 말 한마디 안해주고 어디갈까만 연발하던 남자친구가 떠올랐습니다.

아마 정확하진 않아도 제가 남자친구에게 그런 실수를 한 것 같아요.
나름 섬세하게 신경쓰고 넥타이랑 벨트 모두 선물받은 것으로 착용했는데
전 무심한 모습을 보인 셈이죠.

화장해도 못 알아본다며 구박하던 제모습이 섭섭해하는 남자친구의 모습과 오버랩..
오 마이 갓. 아 미안해라..

거기에 결정타로 날라오는 남자친구의 한 마디.
"나 일주일동안 하루 빼고 다 이 벨트 착용했었는데.."
미안함의 극치를 달리는 내 마음은 아는지 모르는지..

괜히 미안한 마음에
"으긍~ 알고 있었지! 이쁘다~ 착하다~ 머리 쓰담쓰담"
이라고 해도 남자친구는 이미 삐져버렸네요.


웃으며 넘어갔지만 그래도 미안해.


사실 참 미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늘 남자친구는 저의 웃는 모습을 기대하며 저와 만나고 통화를 합니다.
저의 밝은 모습을 가장 좋아하고 그런 모습이 힘나게 한다며 늘 고마워합니다.

이런 남자친구의 마음을 알면서도
신경써서 입고 나온 넥타이와 벨트를 먼저 캐치하고 칭찬해주지 못한 것이
못내 마음에 걸리더라고요.
보낼때야 뭐 그런걸로 삐지냐며 웃으며 사건을 무마해버렸지만
그래도 어디 속마음이 그런가요^^;

나 넥타이 봤고 속으로 웃었어~라고 말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너무 헤벌레거리면 사람이 참 지조없어 보이고 그런 거잖아
라고 변명해봐도.. 소용없겠죠?
에잉~


사실 나 괜찮은데...


글쓴이 : 언알파 남자

이런 글을 쓰다보니 여자친구는 제게 엄청나게 미안한가 봅니다.
2011년 2월 마지막날 자정이 다가오는 시간에 스카이프를 하면서 서로 글을 쓰는 중인데,
연신 미안해서 어쩔줄 몰라합니다. 
저 표정을 캡쳐해서 올리고 싶지만, 민낯인지라 여러분들의 즐거운 휴일을 위해 참겠습니다.
미안함이 지나친지 이제는 저한테 글 마무리 잘하라고 협박중입니다.

뭐, 아쉬운건 사실입니다.
딱 한마디라도 "어, 선물준거 했네"라고 말하고 전혀 넥타이에 신경 안써줘도 되었는데
그게 없어서인지 바이바이할 때까지 서운하더군요.

그래도 괜찮아요.
저 역시도 여자친구가 이쁘게 꾸미고 나온 날,
속으로만 '오늘 이쁘다'라고 했고 입밖으로는 "배고프다~"라는 말을 했었으니까요.

오늘을 발판삼아 이제는 속으로 생각나는 진실된 말을 꺼내는 버릇을 키워야겠어요.
제가 먼저하면 그녀도 따라서 하게되겠죠?
사람들은 자신이 받으면 좋은 것을 하게 되고,
상대에게 받은 것이 좋으면 다시 상대방에게 해주니까요. ^^

이웃분들 및 방문자 분들 다들 뜻깊은 삼일절 보내세요~


View On은 좋은글을 쓰는 힘입니다.
손가락 추천 꼭 부탁드려요. 고맙습니다.



언알파의 다른 글들도 구경해보세요^^* 주옥같은 글들이 가득 +ㅁ+/






이전 댓글 더보기
BlogIcon carol 2011.03.01 10:17 URL EDIT REPLY
두분이 참 부러워요
저도 연애시절로 돌아가고 싶을 정도로..ㅎㅎ
사소한 것에서 서운하고..삐지게 되지요
오늘은 저도 사소한 것에 더 신경 쓰도록 해봐야 겟네요
시크릿 2011.03.01 10:19 URL EDIT REPLY
서로 이렇게 바둥바둥 하면서 비교해가고 ^^
그러면서 이렇게 서로 보듬어가면서..
두분의 이야기 참 재미있네요..
저도 다시 연얘하라면 이렇게 둘이 글쓰면서 해보고 싶어지는군요 ^^
냉정과 열정처럼 의 소설 같이 말입니다. ^^
2011.03.01 10:35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자 운 영 2011.03.01 11:12 URL EDIT REPLY
남자들은 별뜻없이 말하는 그 한마디가 가끔은 너무 절일때도 있어요^
이제 살다 보니 그려러니 해져요 ㅎㅎ
그린레이크 2011.03.01 12:07 URL EDIT REPLY
나이든 아줌마 눈에 알콩 달통하는 두분의모습이 넘 이뻐요~~'
나도 저런적이 있었는데~~~ㅋㅋㅋ
BlogIcon 하랑사랑 2011.03.01 12:31 URL EDIT REPLY
와...오늘 글 형식이 너무 신선합니다. ㅋㅋㅋ
진짜 이렇게 대화를 하다보면 오해가 생길래야 생길 수가 없겠습니다.
보면서 미소가 살포시 지어지는게...댓글을 달면서도 입가에 미소가 떠나질 않네요.
벨트와 넥타이의 의미는 아시지요?
여자 언알파님 남자 언알파님 곁에 꼭 붙어서 떨어지지 마세요 ^^
BlogIcon 돌아온 언알파 | 2011.03.01 15:40 신고 URL EDIT
꺄악. ㅋ
하랑님 댓글읽고 후닥 선물의 의미를 찾아봤답니다.
이런 의미가 있었군요 크하하하하하하하하하..
내꺼라며 므흣..ㅎㅎㅎㅎ
알려줘서 고마워요/`>ㅁ</
종종 이렇게 쓸께요 ㅎㅎ
가끔은 에세이가 쓰기에도 부담없고
읽는 분들에게도 편안한 것 같아요 ㅎㅎ
BlogIcon 짱똘이찌니 2011.03.01 13:00 URL EDIT REPLY
헉~~~ 저 오빠가 면세점에서 팔찌랑 시계 사왔는데
착용도 안하고 댕겼는디...
힝~
어제 왜 안차고 다니냐고 하드라구욤..

저는 비수를 참 많이 꽂고 산 듯 해욤. ㅠㅠ
BlogIcon HJ 2011.03.01 13:10 URL EDIT REPLY
오늘 두분의 대화형 글.. 정말 좋은데요~
언알파님만이 할 수 있는 독특한 포스팅인데요~`
BlogIcon 베라드Yo 2011.03.01 14:36 URL EDIT REPLY
ㅎㅎㅎㅎ 남자도 같다는것!!
역시 사랑받으려는 마음은, 표현하는 마음은,
남자고 여자고 같다는것 잘배웠습니당~~^0^
역시 표현해야합니다!! ㅜㅜ
노력하겠습니다옹~
BlogIcon 버섯공주 2011.03.01 14:38 URL EDIT REPLY
넥타이양과 벨트군. 하하. 너무 재미있게 봤어요.
언알파님만이 할 수 있는 대화형 포스팅. 앞으로도 종종 이렇게 글 올려주세요. 너무 신선하고 재미있어요. ^^
BlogIcon 맛돌이 2011.03.01 14:50 URL EDIT REPLY
말 한마디로 천냥 빚도 갚는다는데
말은 언제나 신중하게 해야할 거 같네요.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01 15:22 URL EDIT REPLY
참 알콩달콩 보기 좋습니다 그려~

언알파 결혼은 안해요? ㅋㅋㅋㅋ
결혼해서 포스트 써도 더 잼나겠는데요???? ㅋㅋㅋㅋ
씹지 마시고욧
(엥? 제가 너무 앞서 가나욤?? ㅋㅋㅋㅋㅋㅋㅋㅋ)
BlogIcon ama 2011.03.01 17:59 URL EDIT REPLY
서로.누구든 말한마디..
사소하게 들리고 막할 수도 있지만
나중에 큰 어려움을 겪겠지요
DAISUKE ONO 2011.03.01 18:27 URL EDIT REPLY
^^*참 알콩달콩 연애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서로서로 이렇게 발전해나가고 해야 나중에 싸울 일도 없겠죠. 역시 사랑은 서로 이해가 가장 중요하나봅니다 ^^예쁜사랑 하세요~
BlogIcon 가람양 2011.03.01 19:43 URL EDIT REPLY
음..
앞으로 남친을 더 신경써서 보고 이야기해야겠어요~!!!
BlogIcon kkolzzi 2011.03.01 20:45 URL EDIT REPLY
정말 이런 표현 실례가 될지도 모르지만 닭살 돋을 정도로 사랑이 느껴집니다. 서로 예뻐보이려고 하고, 서로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고... 무척 보기 좋네요. 결혼하시면 알콩달콩 더 사랑싸움 하시겠는걸요...
BlogIcon KOOLUC 2011.03.01 22:38 URL EDIT REPLY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으면 된거죠 ^^
말 한마디에 상처받고 또 한 마디에 마음이 풀리는 게
연인사이 아니겠습니까? 오히려 알콩달콩 부럽습니다~
BlogIcon 초짜의배낭여행 2011.03.02 00:12 URL EDIT REPLY
말이라는게 원래 그런 것 같아요~ 조금 더 친절하게 말해줄 필요가 있긴 하죠~
하긴 저도 그렇게 안하니^^;;
코코찌니 2011.03.02 05:23 URL EDIT REPLY
무심코 던진 한마디에 맞아죽는 개구리가 아니라 남자친구군요.ㅎㅎㅎㅎ
언제읽어도 잼납니다^^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02 09:24 URL EDIT REPLY
솔직하게 소통할 수 있는 진심과 용기가 부럽네요 +_+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