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준비 전에 꼭 알아둘 이야기
비공개글




요즘 취직이 어렵다보니 입사대신 대학원 진학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이번에 원서써보니 석사 진학 경쟁률이 장난이 아닙니다. 거의 6:1에 육박하는 경쟁률에 '억' 소리나는 지원자는 비단 저 뿐만은 아닐 것 같습니다.

제 경우는 직장생활 3년차에 대학원 진학을 결심한 케이스입니다. 원래도 공부말고는 잘하는게 없던지라. 언젠가는 할 것이라고 생각했었고, 더 늦어지면 인생의 다른 계획들이 늦어질 것 같아서 고심끝에 선택하였지요. 하지만 주위에서 저와 비슷하게 졸업한 친구들의 경우, 당시 취직을 하지 못하여 대학원에 진학하고 이제 졸업논문을 마감하며 취직준비중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한번 써봅니다. 대학원 준비 전에 알아 두어야 할 사항들.







대학원이 당신의 핑크빛 미래를 보장해주는 것은 아니다.

어떤 이들은 일단 '석사'를 취득하기만하면 교수빽으로든 자신의 학력빨로든 취직이 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심으로 진학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죠? 예로, 서울대 대학원에 들어가면 졸업과 동시에 좋은 곳에 취직될 것 같지만, 막상 서울대나 연고대의 경우 한 학과마다 뽑는 학생의 수가 다른 학교에 비하여 많은 편이므로 소속감이 상대적으로 떨어집니다. 지도교수님들이 학생 한명 한명을 일일이 챙겨주거나 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결국 취업시장에서 도피하기위하여 석사과정을 진학할 경우, 겨우 2년 연기해주는 역할밖에는 못할 것이라는 점을 아셔야 합니다. 실제로 제 주위에는 석사 졸업 후에 진로라는 것이 너무 실망스러워서 다시 박사진학을 고려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석사 진학이 오히려 취직을 하는데 방해가 될 수 있습니다. 비슷한 일을 시킬거라면 굳이 학사를 쓰지, 호봉 더 인정해주고 석사를 쓸 이유가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기업의 생각입니다. 뿐만 아니라, 석사는 세부적인 전공을 배웁니다. 학사에서 건축학을 전공한다면 건축과 관련된 전반적인 분야에 다 지원해볼 수 있겠지만, 석사과정에서 '설계'로 한정하게 된다면 앞으로 취직할 수 있는 분야도 함께 한정되어 지기때문에 오히려 문이 좁아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셔야 합니다.





연구 분야 근무에대한 환상을 버려라

이번에 석사 지원하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이야기해보니 많은 사람들이 연구소 근무에 대하여 환상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미 현직에 있으면서 본인의 직장에 만족하지 못하여 연구직에 근무하고 싶다는 이유로 석사진학을 결심한 분도 계셨습니다.

석사를 졸업하면 아무래도 연구소로 취직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는데, 연구직이라는 것이 겉은 번지르르 한데 속으로 들어가보면 석사가 나와서 하는일은 결국 뒤치닥거리입니다..박사님은 연구를하고, 석사는 뒤에서 연구를 보조하는 일을 하는 것이죠.

게다가 대부분은 프로젝트 단위로 근무계약을 체결하는 계약직으로 고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나 공사나 공기업 산하에 있는 연구소들은 '위촉연구원'이라는 이름으로 계약직 연구원만을 채용하는 상황입니다. 위촉직이라는 것은 결국 경력이 쌓인다고해서 승진이되거나 하는 구조가 아닙니다. 물론 전혀 인정안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어느정도 한계가 있다는 것입니다. 연구직에서 승진이라는 이야기는 오로지 박사만을 위한 이야기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나마 대기업의 연구직으로 들어간다면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비율도 많고 업무도 전문화 될 수 있겠습니다만, 그 경우는 위에서 이야기했던 것 처럼 결국 스스로 취직준비를 다시 2년간 열심히 해야하며, 학부 졸업 때 보다도 훨씬 좁은 문에서 경쟁해야한다는 것을 명심하셔야 합니다.




진로분야를 바꾸고 싶다면 오히려 석사진학은 도움이 된다

주위에서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는 경우가 이 경우 입니다. 지리교육학과를 나왔는데 공부해보니 자신은 도시계획에 더 관심이 많다. 이런 경우 편입을 준비할 수도 있겠지만, 지리교육 베이스를 가지고 도시계획이라는 분야의 석사과정을 밟는다면 오히려 진로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대신 본인이 공부하고싶은 분야에 대한 확실한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앞으로 어떤 공부를 하겠고, 어떤 연구를 하겠다. 어떤 곳의 문제를 내가 한번 파해쳐보겠다 라는 의식을 가지고 준비한다면, 석사 2년이 굉장히 보람있는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우오. 글 스타일을 이렇게 포스팅하니 왠지 깔끔한 느낌도 들고 좋네요. 포스팅 스타일을 이번기회에 바꿔볼까봐요^^ 오늘 글은 아직 석사에 진학하지 않은 석사 준비생이 작성한 글이니 혹시 틀린 부분이있다면 살포시 댓글에 비밀로 적어주세요 ㅎㅎ 본문에 바로 반영하겠습니다. 아무래도 연구직에 근무했던지라, 주변에 죄다 석박사만 모여있어서 좀더 현실적인 상황을 적고싶은 마음에 포스팅 하였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BlogIcon 칼리오페 2010.11.03 12:07 URL EDIT REPLY
요즘 취업이 안되서, 대학원을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던데..
무턱대고 피난처로서의 대학원 선택은 역시 좋지 못한듯 합니다.
잘 알아보고 나아갈 방향을 정한후에 신중히 선택해야 할것 같네요^^
BlogIcon 화사함 2010.11.03 13:56 URL EDIT REPLY
요새 대학원 준비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공부를 더 하고 싶어서 준비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도 많은게 사실...
다들 잘 알아보시고 선택하시길~^^
BlogIcon 애버그린 2010.11.03 14:14 URL EDIT REPLY
핵핵...
언아파님오늘 쉬는줄 알았습니다.
이놈의 뷰를~
BlogIcon 아루마루 2010.11.03 14:32 URL EDIT REPLY
대학원에 진학은 하고 싶지만...
등록금을 생각하면...에휴~~ 한숨만 나온다는...
BlogIcon 아하라한 2010.11.03 14:38 URL EDIT REPLY
석사, 박사 흠...정말 신중하게 결정하고 진학하셔야 할겁니다.
석, 박사 생활이 그리 녹녹치만은 않다는것을 알려드리고 싶네요 ㅠㅠ
BlogIcon 어설픈여우 2010.11.03 15:39 신고 URL EDIT REPLY
저는 전공이 전공인지라 우리과에서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경우는 참 드물었어요~
당연히 바로 취업의 길로....ㅎㅎㅎ
BlogIcon 활기충만 2010.11.03 16:28 URL EDIT REPLY
저도 대학언은 나오지 않았지만 요즘도 늦은 나이에
시작하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BlogIcon 하랑사랑 2010.11.03 17:03 URL EDIT REPLY
헛...면접 잘 보셨나요? 화이팅...잘 되시길 바랍니다.
저희 신랑도 느지막히 대학원에 진학하여 하랑이 낳고서야 졸업했네요.
정말 공감가요. 요즘은 워낙 석사들이 많아서 그걸로 크게 인생이 달라지진 않더라구요. 그래도 아빠 최종학력란에 대졸이 아닌 대학원 졸에 동그라미 치는 기분은 좋던데요 ㅋㅋ
BlogIcon 라라윈 2010.11.03 17:09 URL EDIT REPLY
언알파님~ 면접 잘 보고 오세요~ ^^
화이팅~ !!
BlogIcon 눠한왕궤 2010.11.03 20:23 URL EDIT REPLY
@.@ 아. 댓글을 보니 면접 보시러 가시군요. @.@
(_ _) 잘 보시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_ _)
BlogIcon 둔필승총 2010.11.03 21:32 URL EDIT REPLY
아, 그래서 취직하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군요. ^^;;;
암튼 파아팅입니다. 아자!!!
BlogIcon 쿤다다다 2010.11.03 22:04 URL EDIT REPLY
바뀐 스타일 더 좋다에 한표~!! 일본에서 연구원은 교수와 같은 말로 많이 쓰이더군요. 일본와서 몇번 오해를 불러일으켰죠. ㅋ
BlogIcon 꽁보리밥 2010.11.04 07:53 URL EDIT REPLY
대학원 공부할 여력만 있다면 가고싶었는데...
자신이 원하는 분야라면 어떤 공부든 지겹지 않을것 같아요.
스타일 별루에용...ㅋㅋ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11.04 11:02 URL EDIT REPLY
전 대학원은 외국에서 다니는것도 좋다고 생각을 합니다.
국내 대학원은 정말 교수 눈치보다가 볼 일 다 보는 것같아서요.
그런데 요새 다음뷰 왜그런데요?? ㅠㅠ
BlogIcon 돌아온 언알파 | 2010.11.04 11:12 신고 URL EDIT
그러게말이에요. 마이뷰가 말썽이더라고요. 음.. 어제글이 오늘 글에 섞여서 나오고.. 하하..^^
BlogIcon kwans 2010.11.05 00:53 URL EDIT REPLY
한국에서 대학원 진학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한말씀 드리자면...
꼭 미국의 대학원에 도전해 보셨으면 합니다.
(미국에 있어서 미국밖에 몰라 미국 대학원이라 했습니다.)
저는 한국 대학원에 대해서 직접 체험은 없지만, 간접적 경험에 의하면 한국 대학원은 대학원생을 교수의 뭐라도 되는듯 부리는거 같습니다. 장학금 제도도 좀 약하구요...
미국 유학? 돈 많으든다고요? 영어가 장벽이라고요?
고생은 1년입니다. 딱 1년만 고생하시면 됩니다.
한국에서 대학원 가실 정도의 실력/노력이면 언어연수 1년이면 수업/실험 할 수 있을 정도는 가능해 집니다. (인문계는 좀 틀릴 수도...)
그리고 일이 잘 풀려 대학원에 진학하고 장학금을 받는다면? 최대 학비 100% + @ (생활비) 입니다. 장학금을 아예 못받으면 몰라도 받는다면 최소 50%는 지원 받습니다. 물론 이공계쪽이 프로젝트가 많으니 더 받기 좋겠죠. 언어연수 1년? 아니 능력에 따라 2년이 늦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충분한 투자라고 생각합니다. 영어와 실험 위주의 대학원 생활을 위해서라면요..
sorrow 2011.02.14 10:57 URL EDIT REPLY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학사편입과 대학원을 고민하는 졸업반 여대생 2011.05.15 02:09 URL EDIT REPLY
오 정말
완전 도움됐어요
저는 광고디자인을 전공하고있는데요.

사회경험자들로부터 그 졸업학교나 전공학과로는 기업의 홍보팀에 들어가기는 힘들다길래
학사편입을하려고했어요
더 광고에 대해서 전문적으로 배우고싶기도하고 해서 마케팅,경영, 홍보학 으로 편입하려했는데 광고홍보학대학원을 가는게 좋을것같네요~
그쳐?ㅋㅋ
꾜꾜 2011.07.07 13:16 URL EDIT REPLY
와..처음 대학 졸업하고 물을데가 없어 막막한 저같은 사람에게 정말 도움되는 내용이었어요.
감사합니다 :) 다른 준비하는 분들께 소개해도 괜찮을까요??
하하 2011.10.24 17:55 URL EDIT REPLY
지금 대학원 진로에 고민이 되었는데 도움이 되는거 같아요 전 전공을 조금 바꿀려고 하거든요 환경공학에서 환경경영으로ㅋㅋ
퐝이 2011.11.11 09:57 URL EDIT REPLY
글 잘 보았습니다.
저는 지금 4학년 막학기인데요,
치열한 고민하다 어찌보면 한참 늦어버렷네요.
부모님께서 일러주신 경영학과를 쭉 다녔는데요.
어렸을때부터 꿈꿨던 일을 잊고 있었는데, 스스로 학교를 다니는 내내 무의식중에
부글부글 끓고 있던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시기가 지금인거죠.
그래서 부모님께 제가 도전해보고 싶은 진로를 말씀드렸죠.
부모님께서는 어쨌든 입사를 해서 하는 일이지만, 대학원 공부도 함께 하라 하시더라구요.
물론 항상 대학원 얘기가 오가긴 했었는데요,
제가 현실적인 문제로 크게 받아들이지 못했어요. 제가 정말 하고싶은게 무엇일까라는 고민이 더 중요해!!!라며 말이죠.

제가 원하는 꿈을 말씀드렸고, 아버지께서 저에게 바라셨던 경영쪽이나 공무원 같이 안전한 직장을 전 제 꿈을 위해 어찌보면 거절한 거잖아요.
그리고 공부는 죽 이어서 해야한다는 것도 저도 동의하구요.
그런데 시기적으로 제가 등록하고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어느 정도 있는 대학원은
한두군데 뿐이어서 지금 무척이나 답답합니다.

배짱 좋~게 올인해 버릴까요!?
하긴 제 상황이 그렇다면 그게 맞는 거겠죠?
지금으로서는 저보다 먼저 고민을 하시고 먼저 준비하신 분들께 고민을 상담하고 싶은 마음 뿐입니다.
제가 하고 싶은 일 분명히 하고싶거든요.

아! 참고로 말씀드리면 제가 학부전공한 경영과는 다른 신문방송학과를 대학원에서 전공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흑..시간이 되시면 제 댓글에도 눈길 한번 주세요 ㅠ

덧, 아참 전 취업을 목적으로 대학원을 진학하려는 것은 아닙니다^_^ 제가 원하는 일이 학력 학벌에 좌지우지되는 일은 아니거든요, 솔직히 말해서 부모님의 불안감을 덜어줄 안전빵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제 진로가 학부때 제 전공이 아닌 분야이기 때문에 분명히 공부하고 싶은 거구요.^ㅂ^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