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후각센서에 남자친구가 화들짝 놀란 사건
경제학하는 아내/여자의 일기장



오늘 글의 생각자 : 언알파 여자
오늘 글의 글쓴이 : 언알파 여자


처음 남자친구의 품에 안기고나서 본능적으로 제게 남았던 것이..
바로 남자친구의 향수냄새!!^^;; 제가 무지하게 좋아하는 향수 냄새랍니다.
지금도 가끔 데이트할 때나..특별한 일정이 있으면 향수를 뿌리고 나와요 ㅎ

전 귀신처럼 그걸 잘 알아맞춘답니다.
정말 손목에 살짝~ 스치듯 뿌려서 본인은 코에 킁킁거리고 맡아야 아는냄새도
저는 바로 아는거죠 -ㅅ-;; 개코라고 할까나..ㅎㅎ

모델: 우리집 덴쿤



그래서 향수 뿌린날에는 귀신처럼 눈치채고는
"오늘 우리 어디가? +ㅁ+"라며 초롱초롱 물어보곤 한답니다.

사실 향수냄새는 그럴 수 있다고하지만..
결정적으로 후각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사건이 있었답니다.

어느 날 남자친구가 쟈켓을 딱 ~하고 식당에서 벗는데 평소랑 뭔가 다른거에요 -ㅅ-
그래서 살포시 물어봤죠.

"너 뭐 바꿨어?"

갑자기 뭘 바꿨냐는 질문에 당황한 남자친구는

"응? 뭘?"

이라면 멀뚱멀뚱.. 근데 저도 뭐가 변했는지 모르겠더라고요.

그냥 분위기가 왠지 달라졌나?
그래서 그냥 무작정 품에 폭 안겼죠.. ㅋㅋ



식당에서 갑자기 포옹당한 남친은 멀뚱멀뚱..
그런데 확실히 안겨서 가만 가만 느껴보니 역시 뭔가 다른거에요.
뭔지 모르겠지만.. 느낌이랄까..??
미묘한게..그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자기 뭔가 다른 느낌인데 -ㅁ-.. 뭐징.. 하루만에 살이 찌진 않았을테고..냄새??"

갑자기 멍때리던 남자친구..

"헉.. 바디로션 바꿨는데 그걸 알겠어???"

여자는 본능적으로 후각에 반응한다던데..^^;
남자친구의 바뀐 바디로션 냄새를 코드 벗는 순간 알아차린 저를보면
그 말이 진짜 맞기는 맞는 모양이에요..^^;
여자는 본능적으로 후각에 반응한다는 진화론적 이론도 있던데..ㅎㅎ..

딱~ 냄새라는 것을 알지는 못하더라도
내남자에게서 다른 분위기가 느껴진다면 -_-++
여자의 후각 센서가 반응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잘 생각해보시기를.. ㅎㅎ

재미있게 보셨다면 View On..^^;;
손가락 한번 꼭 눌러주세요! 고맙습니다.



언알파의 다른 글들도 구경해보세요^^* 주옥같은 글들이 가득 +ㅁ+/










이전 댓글 더보기
BlogIcon 이류 2011.01.23 12:10 URL EDIT REPLY
여자들이 참 빨리 변화들을 알아주어서 좋을때도 있는데 가끔은 모른척해주는게 좋을때도 있는거 같아요.. 바디는 베이비향이 나는거나 잠이 잘오는 그거 머지 갑자기 기억이 안나요 그거 향이 좋은데.. 좋은 주말 되세요.. 공감 1표요 ^^
혜진 2011.01.23 13:16 URL EDIT REPLY
ㅋㅋ.. 역시.. 남자보다 여성의 후각이 확실히 발달했군요..ㅎ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BlogIcon 키작은 단테 2011.01.23 14:01 URL EDIT REPLY
이렇게 예리하신가요 ㅎㅎ 무섭습니다
BlogIcon mami5 2011.01.23 15:23 URL EDIT REPLY
여자의 후각센서 정말 무섭죠..
은근히 긴장해야 될 문제죠..^^
BlogIcon 김포총각 2011.01.23 15:28 URL EDIT REPLY
여성들의 섬세함은 후각에서도 남자들과 큰 차이를 보이는군요.
잘 참고하고 갑니다.
큰바다로 2011.01.23 15:53 URL EDIT REPLY
재미있게 보고 가네요,,
좋은 휴일 되세요^^
BlogIcon 달콩이 2011.01.23 16:30 URL EDIT REPLY
바디로션 냄새를 -0-;;
정말 대단하십니다 ㅋㅋㅋ

오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늘 푸른 솔 2011.01.23 17:14 URL EDIT REPLY
사랑하는 사람의 체취!
여성분들 뿐만 아이라 나정네들도 마찬가지 아닌가요?
BlogIcon 둔필승총 2011.01.23 17:18 URL EDIT REPLY
아, 여자들의 이런 능력...은근 떨려요. ㅎㄷㄷㄷ...^^;;;
BlogIcon KOOLUC 2011.01.23 19:24 URL EDIT REPLY
정말 예민하신데요? ㅎㅎ
남자 친구 분 당황하실 만 합니다 ㅎㅎ
BlogIcon 참교육 2011.01.23 21:13 URL EDIT REPLY
대단하십니다.
남편이 바람이라도 피웟다가는
금방 들통이 나고 말겠습니다.

향수 쪽 관나련 사업을 하셨으면 대성하실 수 있었겠는데요?
저그다요 2011.01.23 21:33 URL EDIT REPLY
일관된 향을 유지해야 겠네요.
BlogIcon 더머 2011.01.24 00:07 URL EDIT REPLY
허걱 다음은 샴푸만 바꾸셔도 들키시겠어요
BlogIcon 베라드Yo 2011.01.24 08:49 URL EDIT REPLY
개코 여기도 있싸옵니다~~~ ㅎㅎㅎ
남친님께서 방구뀌시면, 금새 아라 마춘다지요~~ ㅎㅎㅎㅎㅎㅎㅎ
^^
BlogIcon 유리 2011.01.24 09:15 URL EDIT REPLY
헐... 무서우신데요 ㅋㅋㅋ
진짜 후각이 좋으신가봐요~

향수 쪽에 종사하시면 대박 나실듯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1.24 12:03 URL EDIT REPLY
그래서 예전에 바람핀 프로가 비누를 가지고 다닌다는 ㅋㅋㅋ
BlogIcon newbalance 2011.01.24 18:11 URL EDIT REPLY
와 진짜 대단하신데요?ㅎㅎㅎ 읽으면서 '난 뭐지...' 싶었습니다ㅎㅎ
그러고보니 예전에 남자친구가 샤워코롱 뿌린 것 때문에 하루종일 기분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그치만 언알파님만큼 개코는 아니라는!!!ㅎㅎ '내 남자에게 향기가 난다?!'ㅎㅎ
BlogIcon 빨간내복 2011.01.25 08:34 URL EDIT REPLY
헉! 그렇게 민감한 센서를 달고 계신검미까? ㅎㅎ 조금 무서울것 같은.....ㅎㅎ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25 09:28 URL EDIT REPLY
여자분들의 오감과 육감은 상상 이상이네요! 무서워질 정도.. ㄷㄷㄷ
한가지 부탁(?)을 드리자면 남자들은 둔감한 사람들이 많으니 여자분들처럼 잘 알아보지 못한다고 너무 구박하지는 마세요 ㅠ
호라 2011.02.02 01:34 URL EDIT REPLY
악ㅋㅋ 저도 완전 공감되네요ㅋㅋㅋㅋ 제 남자친구가 한번은 절 무서워했다능;;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