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서툰 사람들 - 박광수
부부가 함께쓰는 리뷰/아내의 도서리뷰





프롤로그


참 오랜만에 에세이집을 손에 잡았습니다. 가을이 지나가는 길목에서 왠지 감성적으로 사람이 변하게 되는 까닭일까요? 쉽게 읽히면서도 진심이 묻어나는 그런 에세이집이 그리워지던 무렵, 눈에 띄는 에세이집을 발견하였습니다. 5년 만에 돌아온, 박광수의 에세이. 『참 서툰 사람들 입니다. 요즘따라 제 인생도 참 천방지축이라는 느낌때문인지, 제목부터 제 마음을 끌어당기더군요. 만화가 박광수가 아닌 인간 박광수를 만나기 위하여 저는 이 책을 손에 들었습니다.


누구나 인생에서 패배가 승리보다 많다.



얼마 전 내가 썼던 사랑 에세이가 생각납니다. 『내 사랑은 10전 10패였다
라는 제목으로 작성하였던 글인데, 진심으로 그렇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가만 돌이켜보면 사랑 뿐 아니라 여러가지에서 나는 패배한 날이 더 많았네요.



매해마다 다짐하는 다이어트와 가계부쓰기는 세 달을 넘겨본 적이 없었고, 일기쓰는 것도 마찬가지였습니다다. 어디 그 뿐인가요, 월초마다 이번달은 반드시 월급을 남겨보겠다는 다짐도 월말이 가까워지면 이미 다쓰고 카드까지 쓰는 경우가 많죠. 하루는 어떠한가 돌이켜보니.. 오늘 만은 늦잠자지 않겠다고 다짐하지만 새벽 6시면 울려대는 알람을 다시 알람으로 누르고 결국에는 6시 20분이 되어서야 부비거리며 일어납니다. 오늘 저녁만큼은 요리를 해보겠다며 아침부터 레시피를 보며 다짐해보지만, 막상 퇴근하고나면 피곤하다는 핑계로 또다시 롯데리아 앞을 서성이곤 합니다.

결국 누구나 서툰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나만큼이나 서툰 박광수의 인생 이야기였기에 공감이 되는 이야기가 참 많았다고 할까요? 살면서 나도 한 번쯤은 생각해봤을 법한 이야기들과 글들을 읽으며 '어머 맞아. 내 생각과 같아' 라는 생각에 괜한 위로도 받고 그랬습니다.




사람을 만나며 서툰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처음부터 폭 넓게 '서툴다'를 정의하며 책을 열었던 저의 마음과는 달리, 이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대부분의 이야기들이 '사람을 만나며 겪는 서툰 이야기'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 관한 이야기가 가장 많고, 그 다음은 친구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여기서 친구란 가깝다고 생각하는 지인을 통털어 이야기하는 것이겠죠.

하지만 그 속에는 결국 우리가 사는 인생에 대한 핵심 이야기들이 담겨져 있습니다. 부유한 사람도, 가난한 사람도, 누구나 본인들의 인생에서 서툰 부분을 가지고 있고, 그 시간이 지나고 나면 '내가 참 서툴었구나' 라는 생각을 하는 것이랄까요? 사랑도..결국 그런거죠. 참 이별 후에하는 후회나 미련이 바보같은 것인데, 이 에세이는 그런 마음까지도 부끄러움없이 담아내고 있습니다.









카툰에세이라는 장르



이 책이 다른 에세이와 달리 유독 더 쉽게 읽혀지고 눈에 들어왔던 이유는 글만 가득한 에세이가 아니라 그림으로 마음을 담아내는 책이었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아깝다면 아까울 정도로 독파하는 시간이 짧습니다. 저 처럼 평소에 책을 속독하는 경우에는 다 읽는데 한 시간이 채 소요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전 속독대신 정독을 택했습니다. 덕분에 그림 한장 한장을 넘기는데도 손가락이 가볍지가 않더군요.

이 책의 또다른 새로운 점은, 왼손으로 그린 박광수의 그림을 만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왜 굳이 왼손으로 그림을 그렸을까? 라고 생각했는데, 제목이 '참 서툰 사람들'이잖아요. 그러고보니 웹툰의 달인이라고 불렸던 박광수 조차도 왼손으로 그리는 그림은 참 서툴더군요. 누구나 자신이 익숙한 어떤 것에도 가끔은 서툴 수 있다는 메시지가 아닌가 문득 생각이 들었습니다.

만약 박광수의 광수생각 웹툰을 기대하고 이 책을 구매하신다면 분명히 실망하실 것입니다. 광수생각 만화는 겨우 몇컷 있지도 않거든요. 그러나 박광수의 서툰 그림이 궁금하시다면? 한 번쯤 이 책을 만나보시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이 책을 추천하고 싶은 사람들.




책을 읽다보면 마음의 위로를 주는 책들이 있습니다. 제 경우는 심리학 책들이 대게 그러했던 것 같은데, 참 서툰 사람들의 저자인 박광수씨는 본인의 이야기를 하면서도 묘하게 사람의 심리를 다독거려주는 재주가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박광수씨가 나쁜 광수생각을 내고나서 실패했던 경험 속에서 '저 그 책으로 형의 팬이 되었어요' 라는 말을 듣고 세상을 달리보는 일화에서 도무지 책이 넘어가지 않았습니다. 그 짧은 에세이 한 장에 말이죠.

- 세상에 내 편이 없는 것 같을 때
- 인생에 이제껏 남은 것이 무엇이 있었나.. 라는 회의감이 들 때
-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이 명백히 보이지 않을 때
- 이별 후, 내 사랑에 대한 회의감이 느껴질 때
- 그리움과 추억이라는 아픔에서 벗어나지 못할 때

한 번쯤 박광수를 만나보시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에필로그




사실 제가쓰는 도서리뷰는 늘 아쉬운 점을 나열해주는 특징이 있는데 이 책은 딱히 그런 점이 없습니다. 그래도 하나 꼽으라면 '서툰 사람들의 이야기라더니, 사랑과 인간관계에만 서툰 사람의 이야기는 아닌가?' 라는 것인데, 분명 읽으면 일화는 그런 쪽에 중점을 맞춰져 있지만 담고있는 내용은 결코 그 범위에 머무르지 않는다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쌀쌀해지는 날씨에, 마음이 따뜻해지면서도 어렵지 않은 책을 찾으신다면, 박광수를 한번 만나보시면 어떨까 조심스럽게 추천해봅니다.

PS. 이웃분들이 댓글달기 너무 어려워하시고 2차도메인 로그인 오류때문에 죄송한 마음에.. 일단 댓글창은 열었습니다만, 댓글을 승인 후 출력하도록 바꿨답니다..^^;



『광수생각의 작가 박광수의 에세이집이 궁금하시다면..













이전 댓글 더보기
BlogIcon carol 2010.12.05 09:57 URL EDIT REPLY
서툰 인생 때문에..
세상은 살만한게 아닐까요?
저마다 완벽한 사람들만 있다면,,
얼마나 각박한 세상이 될까요

조금은 모자란듯...
조금은..부족한듯...
조금은 서툰 듯...
그것이 우리네 인생 인것 같아요
BlogIcon 니자드 2010.12.05 10:07 URL EDIT REPLY
서투르다는 건 결코 나쁜 게 아니죠. 너무 능숙한 것도 좋은 것만은 아니듯이요. 뭐, 저도 이 나이 되도록 나름 일부러 서툴려고 노력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능숙하면 오히려 세상의 때가 묻는 분야가 많아서요^^
BlogIcon 파란연필 2010.12.05 10:44 URL EDIT REPLY
좋은책 소개해 주셨네요...
어쩌면 저한테도 필요한 책일지도 모른다는....
최정 2010.12.05 10:58 URL EDIT REPLY
책 리뷰도 참 잘하시는것 같애요
다재다능한 언알파님의 능력이 부러울뿐~
BlogIcon 깊은우물 2010.12.05 11:53 URL EDIT REPLY
저도 읽고 싶어 지네요.
최근 이웃님께서 권해주신 서른과 마흔사이라는
책을 구입해서 여가 시간에 간간히 읽고 있습니다.
참 서툰 사람들.. 딱 저를 위한 책이네요.
제가 뭐든지 좀 서툰 편이거든요..^^

어제는 주말이라 인사를 드리고 싶었는데
로그인을 하라는 메시지가 뜨는 바람에 못 했어요..^^
오늘은 그런 메시지가 안 뜨네요.
아무튼 많이 춥습니다.
감기 조심 하시구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BlogIcon 돌아온 언알파 | 2010.12.05 08:49 신고 URL EDIT
^^ 그 책 저도 읽어보려고 페보릿에 넣어둔 책이랍니다. 읽어보시고 후기 한번 작성해주셔요 우물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BlogIcon 하랑사랑 2010.12.05 12:41 URL EDIT REPLY
엇...이것도 읽어 봐야겠네요.
개인적으로 광수님의 팬이거든요.
참 반가운 책이네요 ^^
BlogIcon 탐진강 2010.12.05 12:54 URL EDIT REPLY
박광수의 에세이로군요
인간적인 면모를 느낄 수 있겠군요
BlogIcon 저녁노을 2010.12.05 13:23 URL EDIT REPLY
완벽한 사람보다 서툰사람이 더 좋던데...
읽어보고싶네요.
잘 보고가요.
BlogIcon 벨제뷰트 2010.12.05 13:40 신고 URL EDIT REPLY
좋은 에세이집 소개 제대로 도움됩니다^_^
BlogIcon 원래버핏 2010.12.05 14:41 URL EDIT REPLY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BlogIcon KOOLUC 2010.12.05 19:41 URL EDIT REPLY
박광수의 그림은 언제봐도 정겨워요~
제가 읽어야 할 책을 콕 찝어 주신 거 같네요 ㅎㅎ
편안한 주말 되세요~ ^^
BlogIcon 생각하는 꼴찌 2010.12.05 21:43 URL EDIT REPLY
익숙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에도 가끔 서툴때가 많죠. 이 책은 제게 어울리는 책인 것 같습니다. 기회되면 꼭 보도록 할게요
2010.12.05 22:41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HS다비드 2010.12.05 22:49 URL EDIT REPLY
연애에서 서툴다는 것은 순수하다는 의미도 되는 것 같아서... 한편으로는 안심도 될것 같아요~^^
BlogIcon 꼬마낙타 2010.12.06 03:21 URL EDIT REPLY
제목이 참 마음에 드네요 ^^
뭔가 많이 함축되어 있는 느낌이.. ㅎ
BlogIcon 버섯공주 2010.12.06 06:42 신고 URL EDIT REPLY
읽어보고 싶게 만드는 책이네요^^ 저 또한 서툴고 실패한 경험이 많았던것 같아요~
BlogIcon 태권도 2010.12.06 06:43 URL EDIT REPLY
저도 한번은 보고 싶네요!!
겨울철에 책읽는거 너무 좋아합니다.^^
BlogIcon G-Kyu 2010.12.06 06:51 신고 URL EDIT REPLY
2차 도메인으로 이사하셨군요 ^^
광수 생각 오래간만에 읽어 보고 싶어 집니다 ^^
혜안마을 2010.12.06 10:20 URL EDIT REPLY
요즘 매일 와서 읽고 갑니다
전에는 로그인을 걸어두시더라고요 ㅠ 댓글 못남김 ㅋ
오늘도 잘보고갑니다.. 추천해준 책 한번 구독하기로하죠 ^^
BlogIcon 돌아온 언알파 | 2010.12.06 16:18 신고 URL EDIT
불편드려 죄송합니다..^^
꼭 읽어보세요. 괜찮은 책이랍니다. 오랜만에 마음이 훈훈해진 책이랄까..
BlogIcon Gidol 2010.12.06 10:45 신고 URL EDIT REPLY
무슨 일을 해도 최선을 다해서 잘해야 하는 줄 알았지만..
현실을 알면 알수록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게 되더군요;
언제 어디서나 좋은 사람이 되고 싶은데 매사에 서툰지라 마음먹은 대로 잘 안된다는..
좋은 책 소개 감사해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