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횟수가 줄었는데 오히려 사랑이 돈독해진 이유
경제학하는 아내/여자의 일기장


연락횟수가 줄었는데 오히려 사랑이 돈독해진 이유


글쓴이 : 언알파 남자 / 생각자 : 언알파 남자


언알파 여자를 처음만났을때, 저는 아직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이었습니다.
"취업준비를 해야지, 여자를 만나다니!"라고 말하실 분이 계실지도 모르는데,
전 언알파 여자 덕분에 취업을 했다고 자신있게 말할 정도랍니다.

어려운 취업난 속에서 정말 큰 힘이 되어주었죠. 저의 취업인데도 자신의 일처럼 회사공고도 봐주면서 기업들을 추천해주고,여자친구가 아닌 사회생활의 선배로써 취업에 대해 많은 조언과 도움을 주었답니다. 자신의 회사일도 바쁘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을텐데 평일 저녁과 주말에 자신의 시간을 내주면서 저를 많이 도와주었죠. 제 스스로에게는 많이 힘든 기간을 함께 해준 그녀가 참으로 고마웠고 사랑스러웠답니다. 취업이 확정되었을때도 언알파 여자가 가장 먼저 떠올랐고, 가장 고마운 사람이라서 취업확정 소식도 가장 먼저 알려주었었습니다.

정말 여러모로 고마웠던 여자친구가 회사를 다니면서 더욱 좋아지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제 상황을 이해해주는 점이랍니다. 회사에서 회의도 많고 야근도 많은 편이라서 예전만큼 자주보지도 못하고, 심지어 자주 연락도 못하는 상황이 되었음에도 언알파 여자는 그런 저의 상황을 이해해주고, 회사의 일이 가장 우선시되어야한다고 오히려 제게 충고를 합니다.

솔직히 이전에는 연락도 한번에 20분이상씩 길게 길게 하고, 평일 저녁에도 자주 보는 편이었는데, 요즘은 통 그러기가 어렵거든요. 회사에서 전화를 받을때면 5분 넘게 전화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은 물론이고, 문자를 1시간 내로 답하는 경우도 많지가 않습니다.
예전에는 회사다니는 남자랑 연락이 잘 안된다는 여자들의 말을 들을때면 남자가 관심이 적은것이 아닌가 생각했었는데, 요즘 제가 그 모습이 되고 나니 그런 생각을 했던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지더라고요. 그런 생각때문인지 저는 최대한 틈이 날때마다 문자라도 하나 보내려고 노력을 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언알파 여자가 말하기를 제 노력이 눈에 보이고, 그래서 자신은 더욱 저를 이해해 줄 수 있다는 말을 하더라고요. 그 말이 참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었죠.

언알파 여자는 저를 이해해주고, 이해해주는  그녀에게 보답하기 위해 저 스스로 틈 날때마다 연락을 하고 있다보니, 긍정적인 순환구조가 되어서, 예전보다 연락의 횟수나 밀도나 낮아졌음에도 불구하고 더욱 언알파 여자와 가까워지는 느낌이 듭니다. 

연락빈도와 사랑의 정도는 정비례하는 것이 사실이긴 하지만, 서로의 상황을 이해해주고 서로 더욱 노력하는 과정이 존재한다면 연락빈도가 낮아지더라도 둘 사이는 충분히 더 가까워질 수 있다는 것을 요즘 몸소 깨닫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생각해오던 연애의 지론(?)이 약간 깨지는 느낌이 들긴하지만, 현실은 너무나 좋은 사이기에 좀 더 오픈된 마인드로 연애를 바라봐야하지 않는가에 대해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연락이 잘 안된다고, 자주 못 만난다고
남자친구나 소개팅남이 여자에게 더 이상 관심이 없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적은 횟수의 연락이나 만남일지라도 진심이 담겨있다면
둘 사이는 충분히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언제나 진심을 다해, 최선을 다해 멋진 사랑을 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View On은 좋은글을 쓰는 힘입니다.
손가락 추천 꼭 부탁드려요. 고맙습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