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에게 차마 서운하다 말하지 못한 이유
경제학하는 아내/여자의 일기장





프롤로그


전혀 싸우지 않는 커플보다는 가끔씩이라도 싸우는 커플이 더 오랫동안 만남을 지속한다는 통계와 이론적인 지식에도 불구하고, 남자친구에게 섭섭했던 일을 차마 말하지 못하고 마음 속에 차곡차곡 쌓게되버린 사건이 있었습니다. 중이 제 머리 못깎는다고 .. 늘 대화와 소통을 강조하는 연애블로그를 운영해왔으면서도 정작 본인의 일에는 "어떻게 하지" 만 연발하며 고민에 빠진 셈이죠 ㅎㅎ 실로 우리 커플은 단 한번도 싸워본 적이 없습니다. 평소에 아무래도 표현을 많이 하기 때문인데, 그렇다고 한들 전혀 섭섭한 것이 없기는 어렵겠죠. 그런데 고맙다는 말과 미안하다는 말을 자주 하는것과 달리 서운한 일은 차마 서운하다고 말하기 쉽지가 않습니다. 서운하다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의 변명. 뭐 어쩌면 제 스스로의 변명?^^; 입니다.


노력하는 남자친구를 알기에..



사실 필자의 남자친구는 정말 잘하려고 늘 노력하는 타입입니다. 둘이 함께 연애블로그 글을 고민하는 편이기 때문에 서로 어떤 연애관을 가지고 있는지도 자주 이야기 하는 편이고, 더군다나 왠지 연애블로거라는 책임감에 '솔선수범'해야 한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그건 저 역시도 마찬가지 이지요.

혹시라도 내가 서운하다거나 섭섭하다는 말을 하게되면, 남자친구의 노력들이 마치 의미없는 것으로 여겨질까봐 걱정이 되었던 부분이 있습니다. 늘 고맙다고 표현하고, 잘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해왔는데 그래도 섭섭한게 있어. 라고 하는 마음이 왠지 내가 욕심쟁이가 되어 버린 것 같은 괜한 죄책감도 있고 말이죠.

사실 그 사람의 노력이 전혀 쓸모없다거나 그게 내가 원하는게 아니다. 뭐 이런 것이 아니거든요? 말하자면 그 사람이 지금 노력해주는 것도 좋은데, 괜히 내가 짐만 더 얹혀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드는 것이죠.




그의 자존심을 지켜주고 싶어서.



서운하다는 말을 아무리 애둘러서 말해도 결국은 ' 너가 나와의 관계에서 이런 점은 고쳤으면 좋겠어' 라는 말로 귀결될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필자는 절대로 그렇게 직설적으로 말하는 성격이 아닙니다. 평소에도 그렇고 말이죠. 그럼에도 걱정은 피할 수가 없습니다. ' 혹시라도 이 사람이 나의 의중을 오해 할까봐' 이런 마음에 그의 자존심이 상할까봐 걱정이 되더라고요.

몇 번이고 이야기를 할까~ 말까~ 할까~ 말까~ 고민하다가도 괜히 그럴 때마다 ' 그래도 우리 자기가 나한테 잘하는 것들도 얼마나 많은데' 라며 다시 남자친구 자존심 세워주기 모드로 변신. 하면서 이야기 할 타이밍을 스륵~ 하고 놓쳐버리는. 아윽.. 그러다가 또 다시 시간은 흘러가고.. 그런거죠 뭐..







결국 이야기를 꺼내게 된 계기는..




그러다 문득 고민상담이 하나 들어왔습니다. 아시다시피 이 블로그는 커플 블로그이기 때문에 가끔 제 스스로는 잘 이해안되는 남자의 심리가 들어오면 남자친구와 대화를 통해서 배우고 또 서로 그런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해주곤 하는 편입니다. 그러다가 저의 고민과 비슷한 고민을 가진 상담이 들어온 것이죠. ^^;; 그래서 '어머 이때다.' 싶은 마음에 은근슬쩍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 자기도 잘해~ 이 여자 얼마나 섭섭하겠엉? 나 눈물 글썽거리는거 봐
: 우쭈쭈~ 요즘 말할까 말까 자꾸 망설이더니 말하려던게 이거였구나? 내가 속상하게 했구나~ 미안해~ 잘할께~ 진작 말하징~ 으긍~ 많이 속상했엉?~

어쩜 이렇게 눈치도 빠른지.. 한방에 알아차려버린 남자친구 덕분에 그동안 쌓인 섭섭함이 왈칵 하고 밀려오면서 눈물이 자꾸 글썽글썽. 알겠다며 토닥토닥 해주던 남친은 그동안 얼마나 속상했겠냐며 미안하다며 안아 주더라고요.




에필로그



사실 두 사람이 만나다 보면 아무리 잘 하려고 노력해도 놓치게 되는 것들이 생길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그냥 상대를 탓하고 마구 투정부리면  당장 내 마음도 편치 못한 경우가 다반사죠. 그래서 필자도 참 소심하게 이야기를 못했습니다. 혹시라도 싸움이 될까봐 걱정되던 부분도 있었고 말이죠. 하지만 남자친구의 반응을 접하고 나서 내가 참 괜한 걱정을 했구나 싶더라고요.. 

이 일이 있고 마지막에 남자친구의 한마디가 머리 속에 맴도네요. " 우리 이제 사이가 좀 더 가까워지고 굳건해진거다?".. 서운함을 이야기하는 것이 꼭 사이가 나빠지는 것은 아니랍니다. 오히려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될 수도 있으니 가끔은 솔직히 털어놓고 이야기해보시면 어떨까요^^? 주말 잘 보내세요~




이전 댓글 더보기
BlogIcon 소춘풍 2010.12.04 07:44 신고 URL EDIT REPLY
이때다 싶을때, 다 퍼부어서 말하게 되는 것 같아요. ^^
눈물도 섞어서, 서로 부둥켜안고 엉엉..^^;; 제 주특기랍니다. ㅋ
BlogIcon 아빠소 | 2010.12.04 09:47 신고 URL EDIT
소춘풍님 여기서 뵙네요. 댓글들 살펴보다 펑펑웃고 있는데 닉이 소춘풍님~ ㅡㅡ;; 놀러가겠습니다.
2010.12.04 07:4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돌아온 언알파 | 2010.12.04 08:47 신고 URL EDIT
ㅋㅋ Q버튼은 키보드의 Q를 말하는 거랍니다^^;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 2010.12.04 08:56 신고 URL EDIT REPLY
꾹 참아야 할 것은 참아야 하는 것 같습니다-_-;;;
하지만 말해야 할 것은 또 말해야 하는데, 그것의 오묘한 조합을 잘하는 사람이 인간관계나 사랑관계도 잘 하는 사람이겠죠^^ㅎ
BlogIcon @파란연필@ 2010.12.04 09:00 신고 URL EDIT REPLY
남친분 멋지신데요? ^^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래요~
BlogIcon 나이스블루 2010.12.04 09:27 신고 URL EDIT REPLY
언알파님 커플의 애정이 생생하게 느껴집니다.
두 분 모두 행복하게 잘 지내시길 바래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BlogIcon 리틴 2010.12.04 09:32 신고 URL EDIT REPLY
저는 이렇다 저렇다 이랬다 저랬다 말하는 성격이 되서 ..ㅋㅋㅋ
여자친구가 말 안하고 낑낑 거리고 있으면 폭발할것 같아요 ;;;;
BlogIcon 건이맘 2010.12.04 09:40 신고 URL EDIT REPLY
서운한것은 빠른 시일내에 풀어야 좋은데...
제가 예전에 결혼하기전에(^^) 경험에 비추어보면 서운한 것을 자꾸 쌓아두다 보니 나중에 그게 한번에 폭발해서 바로 헤어지는 경우로 고고씽하더군요...
늘 대화^^
BlogIcon 아빠소 2010.12.04 09:46 신고 URL EDIT REPLY
흥...연일 계속되는 자랑질(!) 언알파님 블로그가 커플블로그였어요?
그래서 그렇게 남녀 가리지 않고 심리파악에 뛰어났던건가? 그런 장점도 있었군요~ 정말 연애블로거라는 책임감..만만치 않겠는걸요?
BlogIcon 경빈마마 2010.12.04 10:03 신고 URL EDIT REPLY
에공...내 눈시울이 뜨끈!

12월이 따뜻해질 이유! ^^*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12.04 10:10 신고 URL EDIT REPLY
가끔은 언알파님 고민을 연애블로그의 포스팅을
위한 소재로 물어볼수 있는점 너무 좋은것 같은데요 ㅎㅎ
BlogIcon 참교육 2010.12.04 10:21 신고 URL EDIT REPLY
이런 블로그도 있었네요.
가정파괴. 부부간의 문제뿐만 아니지요.

아이들과 가족간 불화 등...

역시 학교가 무너져 나타난 결과가 아닐런지요?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12.04 10:27 신고 URL EDIT REPLY
서로 노력하는 모습이 보이는 듯합니다. 사랑과 베려는 일방통행이 아닌
상호교감이 아니겠어요~ 남친의 자존심을 지켜주고 싶어서란 대목만
보더라도 마음씨가 보입니다. 두분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12.04 10:32 신고 URL EDIT REPLY
사람이라고 모두 완벽할 수는 없겠죠.
조금 서운하더라도 서로에게 말을 꺼내고
상대방은 그걸 배려해주고 이런 소통이 되어야
좋은 커플이 되지 않을까요..언알파님의 연애가
잘 되어야 앞으로도 좋은 글들 많이 볼 수 있잖아요. ㅎㅎ
BlogIcon 리브Oh 2010.12.04 12:22 신고 URL EDIT REPLY
정말 아무리 가까운 연인이라도 말하지 못 하는게 있지요
저 역시나 제 자존심 때문에 말하지 못 하는게 생기고
그걸 눈치채지 못 하는 남친에게 똑 속상하고 하더라구요
말 안 하면 결국 문제가 커진다는... 말 잘 하셨어요.
두분 넘 다정해 보이고 좋던걸요^^
BlogIcon *저녁노을* 2010.12.04 12:59 신고 URL EDIT REPLY
,말을 해야 알지..........라는 말이 생각납니다.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12.04 13:57 신고 URL EDIT REPLY
안알파님, 날이 많이 춥네요...
감기걸리지 않게 조심하시고 또 즐거운 하루 되세요^^
BlogIcon ㅇiㅇrrㄱi 2010.12.04 15:27 신고 URL EDIT REPLY
오늘 건강한 거리... 라는 주제로 강연을 들었습니다.
부모자식간이든 부부간이거나 연인사이에서도 적절한 거리가 필요하다는 내용이었는데 사람 마음이라는게 속속들이 알고 싶어하는 욕심쪽으로 기우는 편이니 어려울 수 있는 부분이죠.
터놓고 말한다는 것과 건강하게 거리감을 유지한다는 것... 꽤나 힘든 부분인 듯 싶네요.
BlogIcon Gidol 2010.12.05 06:56 신고 URL EDIT REPLY
언알파님 커플의 세심하고 따스한 사랑 이야기라니..언제봐도 절로 기분이 좋아지네요 ^^
완벽할 수는 없다는 걸 서로 이해할 수 있다면 어떤 어려움이라도 헤쳐나갈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BlogIcon 라라윈 2010.12.05 07:17 신고 URL EDIT REPLY
서운하다고 일일이 다 말할 수도 없고,
안해도 쬐금씩 쬐금씩 쌓일 수도 있고...
어려운 문제 같아요... ^^:;;
하지만 언알파님 커플의 대화, 넘 알콩달콩 부러운데요~~ +_+
BlogIcon 빨간내복 2010.12.06 01:06 URL EDIT REPLY
남자친구분이 멋진 분이네요. 저런 분 흔치 않을듯...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