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의 오해를 줄이는 사람의 이해
경제학하는 아내/여자의 일기장


말의 오해를 줄이는 사람의 이해

글쓴이 : 언알파 여자 / 생각자 : 언알파 여자



어떤 사람이 A라는 말을 했을 때,
대게는 자신의 경험에 비춰 그 사람의 말을 해석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런 말의 이해는 많은 오해를 만드는 것 같습니다.

예를들면..
어릴때부터 풍족하게 자라서 부족할 것 없고 오히려 베풀면서 살아온 사람이라면
'돈이없다'라는 누군가의 한탄에 '나한테 도움을 요청하는건가?' 라고 이해될겁니다.
하지만 그 사람과 비슷한 처지에 있는 누군가라면 그 말은 하나의 동감을 요하는 신세한탄정도로
해석될 수 있을겁니다.

반대로 누군가가 도움을 준다고 이야기 할 때,
사람들의 호의에 익숙한 사람은 '고마워' 라며 그런 제안을 호의로 받아들이겠지만
사람에 대한 불신이 많은 사람은 '이 사람이 왜 나에게 이런 도움을 주지?' 라는 의심이 먼저 들겁니다.

위의 두 예 모두 어떤 것이 실제로 말한 사람의 저의인지는 알 수 없지요..

그러나 말한 사람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면 이러한 오해의 깊이는 줄어들 수 있습니다.

첫번째 예에서 '돈이 없어서 힘들다' 라고 말한 사람의 성향이
원래 독립적이고 오랫동안 자신이 그런 돈을 버는 책임감을 가지고 온 사람이며
다른 사람에게 금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는 성격이라는 상황을 이해한다면
적어도 그 사람의 의도를 '도움을 달라는건가?' 라고 받아들이진 않을겁니다.
나아가 이 사람이 '책임감에 무게를 느끼고 있구나' 라는 더 깊은 이해를 가질 수도 있겠죠.

두번째 예에서 '도움을 준다'라고 말한 사람이 다른 사람도 아니고 부모님이라면,
그래서 자식에게라면 자신의 것을 모두 팔아서라도 해주고 싶은 마음을 가진 사람이라는 것을 안다면
적어도 이런 호의에 '이 사람이 왜 나에게 이런 도움을 주지?' 라는 의심을 하지는 않겠지요.

이처럼 어떤 사람의 말을 이해하는 것은 자신이 처한 상황에 따라 다르고
또 그 사람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가에 따라서 다르다고 생각이 됩니다.

그러다보니 우리는 우리가 이해하지 못하는 많은 사람들의 말을
자신만의 프레임에 갇혀서 나름대로 곡해하며 이해하는 '척'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그런 면에서 옛날에 나오는 '끼리끼리' 라는 말은 전혀 틀린 말이 아닌 듯 합니다.
사람을 이해해야 그 사람의 말을 오해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데,
너무 극과극의 상황에 있는 사람들은 
아무런 의미없이 이야기하는 어떤 말 조차도 서로 오해하게 되니까요.

말의 오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그 사람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하는 것이겠죠?

서로를 이해한다는 것.
친구 사이에도, 부부사이에도, 부모자식 사이에도..
평생의 숙제라는 생각이 드네요.


신고